치솟는 학비 절약하기 미리미리 준비를

Judy Park 0 1,437 2018.12.10 16:38

▶ 고교때 AP 클래스 8개 이수해도 대학 두 학기 세이빙

▶ 봉사 활동통해 상금 받거나 워크 스터디 활용 할 수도

201801281521255a1.jpg
천정부지로 치솟는 대학학비를 절약하기 위해서는 고등학교때나 대학 입학부터 차근 차근 준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. [LA타임스]

천정부지로 치솟는 대학 등록금은 생각만으로도 가슴이 답답해진다. 그렇지만 이처럼 비싼 대학 등록금을 한 푼이라도 절약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.

고등학교때 AP클래스를 되도록 많이 수강하거나 커뮤니티 칼리지를 통해 편입할 수도 있고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재정 보조를 받을 수도 있다.

고등학교때 혹은 대학 진학후 차근차근 준비할 수 있는 다양한 학비 절약 요령을 살펴본다. 


▲AP클래스를 많이 수강하라 

고등학교 때 대학 등록금을 줄일 수 있는 방법에 돌입할 수 있다. 

대학 학점을 고등학교 과정에서 얻는 것인데 바로 AP(Advanced Placement)클래스를를 두고 하는 말이다. AP는 칼리지 레벨의 교과과정을 수강하는 것인데

AP과정을 이수한 후 시험을 치르고 시험 결과에 따라서 대학 학점으로 전환이 가능하다. 

AP 성적은 1-5점으로 구분되며 명문대의 경우 4-5점의 점수를 요구하는 경우가 많고 많은 대학에서는 3점이상인 경우 학점으로 인정된다. 

AP 과정을 많이 이수하고 대학에 진학한다면 등록금도 크게 절약할 수 있다. 대학에서는 보통 학기당 4과목, 연 8과목을 수강한다고 가정하면 AP 4과목을 이수한 경우

한 학기를 조기졸업 할 수 있는 셈이며 8과목이라면 두 학기를 앞당길 수 있다. 

한 학기, 일년을 먼저 졸업한다는 것은 등록금 뿐 아니라 기숙사비나 책값 등 다양한 지출을 포함하면 꽤나 큰 금액이다.

예를 들어 사립대라면 AP 4과목으로 한 학기 비용, 약 3만달러를 세이빙할 수 있다. 

물론 많은 AP과목을 이수한다는 것이 쉽지는 않다. 하지만 그 만큼 가치가 있다. 많은 AP과목을 이수한 경우 대입 사정에서도 유리하다.


▲모든 장학금과 그랜트 서치 

학비 마련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장학금은 되도록 많이 찾아 본다. 그러기 위해서는 유용한 장학금 관련 사이트를 여러 곳 알아두는 것이 좋다.

가장 쉬운 서치엔진은 패스트웹(www.fastweb.com). 자격이 되는 스칼라십을 자세히 안내해준다. 

캐펙스(Cappex.com)는 일종의 장학금 게시판으로 학생들이 스칼라십을 직접 찾아보고 등급을 매길 수 있으며

체그(Chegg.com)는 학년, 나이, GPA 등을 이용해 스칼라십을 찾아 볼 수 있다. 

피터슨스(Petersons.com)는 대학과 대학원 스칼라십을 찾아주며 스칼라십(Scholarships.com)은 조금 특별한 학생들에게 적합한데

예를 들면 입양아나 채식주의자, 성소수자 등에게 제공되는 스칼라십 등을 안내한다. 


▲많은 과목 수강 여름학기 등록 

대학에 진학한 후라면 매 학기 가급적 능력이 허락하는데로 많은 과목을 수강하는 것이 낫다. 

얼핏 생각하면 ‘학비 절약’ 전략에는 맞지 않는 것 같지만 큰 그림에서는 그렇지 않다.

예를 들어 매학기 풀타임 스튜던트에 요구하는 최소학점보다 3~5점 정도만 더 수강해도 졸업 시기를 당길 수 있기 때문이다. 

물론 매우 바쁘고 힘들 수 있겠지만 세상에 공짜가 어디 있으랴. 학비 절약이라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는 데는 써 볼만한 전략이다. 

여름학기를 잘 활용해도 괜찮다. 해마다 여름학기에 여러 과목을 수강한다면 재학기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이다.

또 많은 대학의 경우 여름학기의 경우 봄이나 가을 학기에 비해 수강료도 저렴하다. 


▲커뮤니티 칼리지 편입

학비 절약을 위해 일단 커뮤니티 칼리지에 입학한 후 4년제 대학으로 편입하는 학생도 갈수록 늘고 있다. 

칼리지보드 보고서에 따르면 커뮤니티 칼리지의 평균 학비는 4년제 공립대학의 35%, 사립대학의 10%에 불과하다. 

커뮤니티칼리지 등록금은 연 평균 3,440달러정도, 

공립대의 경우 거주자라면 연 9,440달러, 타주 학생은 2만3,890달러 정도를 내는 것과 비교하면 아주 저렴하다. 4년제 사립대의 경우 평균 3만2,410달러에 달한다. 

커뮤니티 칼리지에서 4년제 공립 대학 3학년으로 편입한다고 가정하면 약 1년 반 정도의 학비를 절약하고 학사 학위를 취득하는 셈이다. 

이 뿐 아니다. 대개 거주지에서 멀지 않은 커뮤니티 칼리지에 다닌다는 점을 감안하면 다양한 생활비를 줄일 수 있는 것이다.

단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취득한 학점이 4년제 대학으로 트랜스퍼 할 수 있는 것들인지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.


▲봉사활동 통해 재정지원 

비영리 단체에서 재학 중 봉사활동을 통해 성취감과 보람을 느끼고 대학 등록금의 일정 부분을 보탤 수도 있다. 

가장 대표적인 곳으로는 아메리콥스(Americorps)와 티치 포 아메리카(Teach for America) 등을 꼽을 수 있는데 일정 기간 봉사활동을 마치면 장학금 형식의 상금을 지급한다. 

아메리콥스는 지역사회 봉사단체로 집짓기, 집수리, 공원 청소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고 상금을 받을 수 있다. 지난해의 경우 봉사활동에 대한 상금은 최대 1만1,630달러.


▲‘워크 스터디’ 활용

워크 스터디(Work-Study)프로그램을 제대로 활용해보는 것도 고려할 만하다. 

워크 스터디는 일종의 근로 장학금으로 학생이 학기 중 교내에서 일을 하고 일정액을 받는다. 

워크 스터디라면 보통 리셉션데스크나 튜터링 혹은 학생의 전공 및 관심 있는 업무를 주로 하게 되는데 근무 시간은 주당 몇 시간 가량이다. 

힘든 파트타임 잡을 얻는 것보다 편리한 점도 많은데 특히 워크 스터디를 통해 벌게 되는 페이는 바로 등록금 어카운트로 정산된다. 


출처 : LA 타임즈 

Comments